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9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학생 3명 중 1명 "다문화 가정에 관심없다"

무관심에 울고 있는 다문화 교육 실태... 상처받는 아이들

  
다문화가정은 이미 우리사회의 구성원.
ⓒ 이석원
 

"오늘은 나라 놀이를 할 거야, 선생님은 영국 할게!"

"그럼, 저는 한국 할래요."

"싫어! 내가 한국 할 거야!"

"내가 먼저 말했어!"

"선생님, 얘들이 나라 놀이를 하면 서로 한국을 하겠다고 애들끼리 싸워요."

 

한국장학재단이 실시하는 '다문화 가정 멘토링'에 참여하는 이정민(23·서울교대3)씨의 얘기다. 이에 김민욱(24·인하대3)씨는 "아이들이 국어·수학 문제에는 관심이 없다가도 한국 문화에 대해서 알아보자고 하면 눈이 반짝여요. 그만큼 한국에 관심이 많은 것이죠"라고 덧붙였다. 생김새는 조금 다르지만 누구보다 한국을 사랑하는 아이들, 우리는 이들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지난 4일부터 5일 양일간 한국외국어대에서 실시한 '다문화 가정에 대한 인식' 설문조사 결과, 다문화 가정에 대한 긍정적 시각의 답변은 38%, 부정적 답변은 32%, 관심 없다는 30%로 나타났다(580명 임의추출, 신뢰도 95%, 표본오차 2.5%). '다문화 가정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동남아 국제결혼, 농촌, 노총각, 혼혈, 외국인 등 부정적인 답변이 대부분이었다.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한 교육봉사 '다문화 멘토링'에 대해 들어본 대학생은 10명 중 한두 명에 그쳤다.

 

다문화가정에 대한 무관심의 심각성은 국내 다문화가정 자녀 현황이 2009년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은 이후로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는 데에 있다. 한국장학재단은 2009년부터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언어소통, 학교 부적응, 정서 및 심리적 불안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다문화 멘토링'을 시행 중이다.

 

대학생을 대상으로 다문화가정 자녀에 대한 이해 및 봉사의식 제고를 목적으로, 선발된 학생은 교사, 상담가, 조언가로서의 역할하게 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교대를 중심으로 서울기독대, 중앙대, 한양대 등 4개 학교(서울), 인하대(인천), 강원대(강원도), 대구교대(대구) 등 전국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진행 학교 수도, 지원하는 학생 수도 다문화 가정 아이들 수보다 턱없이 모자란 것이 현실이다.

 

  
다문화 멘토링 경험을 이야기해주고 있는 이정민씨
ⓒ 이석원

가장 큰 피해자는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다. 다문화 멘토링을 받고 있는 동준(7)이는 형과 함께 '다문화 멘토링'을 신청했다. 하지만 부족한 멘토(다문화 가정 학생들의 멘토링을 담당하는 대학생)로 인해 형은 멘토링을 받지 못하고, 동준이만 학교에 나와 대학생 형들과 지내고 있다. 동준이 부모님은 형도 함께 수업해 주었으면 하고 바랐으나 돌아오는 것은 "규정상 신청되지 않은 학생은 멘토링 과정에 포함할 수 없습니다"라는 차가운 답변뿐이었다.

 

아이들의 공부 환경에 대해 이정민씨는 "혼자 학교 공부를 따라가기에는 환경이 너무 힘들어요. 대부분 저소득층이며, 부모님도 바빠 아이를 어떻게 지도해야 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죠"라고 답하며 대학생의 관심을 강조했다. 이에 손창현(26·인하대4)씨는 "대부분의 다문화 가정 아이들은 '한국', '한국적인 것'에 대한 의무감을 갖고 있다. 나는 '한국 사람이다, 아니 한국 사람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또래 아이들의 평균적인 국어성적인데도 다문화 가정이라고 무시 받지 않기 위해 더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공부를 포기하는 학생도 많은데, 무의식적으로 다른 친구들보다 해야 하는 공부가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들은 다문화 가정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우리 사회가 너를 사회 구성원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안정감"이라며 다문화 가정에 대한 대학생의 관심을 강조했다.

 

이인재 서울교대 교수(윤리교육과)는 "우리나라가 다문화사회로 변화되어감에 따라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지만, 현실적인 문제가 많다"며, "다문화교육은 다문화 학생뿐 아니라 일반인들에게도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대학생들이 먼저 다문화 가정에 대해 관심을 두고 사회적인 관심사로 만들어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대학생의 관심을 촉구했다.

ⓒ 2012 OhmyNew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성남N] 장안초, '미래를 바꾸는 상자' 동참 장안초, '미래를 바꾸는 상자' 동참 글로벌호프에 모금한 저금통 전달 인성교육 모델 제시 이강호 기자 ▲ 장안초등학교 송근후 교장(오른쪽)이 사단법인 글로벌... GlobalHope 2013.03.06 9008
16 [더 나은 미래] 기부는 작은 계기일 뿐… 미술로 희망을 그리고 있어요 사단법인 글로벌호프 유희숙씨 .par:after{display:block; clear:both; content:"";} /*기사 본문 유형별 포토 팝업 탭 div*/ a.pop_btn_mov { width:90px; heigh... GlobalHope 2012.12.26 10086
15 [성남N] 글로벌 인재 양성 위해 세 기관 손잡아 글로벌 인재 양성 위해 세 기관 손잡아 글로벌호프-장안초-장안중, 업무협약 체결하고 역할분담 통해 협력 이강호 기자 ▲ 글로벌호프 조용중 대표(가운데)와 장... GlobalHope 2012.12.18 7880
14 글로벌호프 – RGA, 다문화 아이들과 신나는 크리스마스 파티 “산타가 보내준 희망의 크리스마스 선물” 글로벌호프 – RGA, 다문화 아이들과 신나는 크리스마스 파티 사단법인 글로벌호프와 글로벌재보험기업인 RGA가 다문화 ... file GlobalHope 2012.12.11 12646
13 (사)글로벌호프, 적정기술 활용 자립 세미나 개최 “현지에 맞는 기술로 자립의 꿈을 키운다” 현지 상황에 맞는 적정 기술만 잘 활용해 적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면 현지들이 스스로 일어서는 길도 멀지 않다는 ... file GlobalHope 2012.11.27 7044
12 [보도]글로벌호프-카마노커피, 수익금 제3세계 아동·청소년 위해 ▲유기농 카마노커피. 사단법인 글로벌호프(대표 조용중)와 카마노커피(대표 김진기)가 커피판매 수익금을 동남아시아와 남미의 가난한 아동 청소년 교육을 위해 ... GlobalHope 2012.11.19 9308
11 [사회NGO] 글로벌호프, CTS와 방송 및 전자출판 사업 협력하기로 인적·물적 차원 교류로 상호 발전을 도모 ▲글로벌호프 조용중 대표(오른쪽)가 CTS 관계자와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글로벌호프 제공 사단법인 글로벌호프(대표... GlobalHope 2012.09.28 7340
10 [강의] 한국과 세계를 이끌어 갈 청소년을 위한 위대한 특강 시즌2 참가신청서.hwp file GlobalHope 2012.08.01 8197
9 [크리스천투데이] 글로벌호프, 미얀마 아이들 위한 기부 바자회 개최 2012.06.30 재보험사 RGA와 함께 ▲바자회 모습. ⓒ글로벌호프 제공 사단법인 글로벌호프(대표 조용중)와 글로벌 재보험사 RGA(Reinsurance Group of America)가 ... GlobalHope 2012.07.03 9397
8 [머니투데이]재보험사 RGA,'미얀마서 희망나눠요' 바자회 글로벌 재보험사인 RGA(Reinsurance Group of America) 한국지점(대표이사 신성욱)는 교육환경이 열악한 미얀마 학생들을 위한 기부 바자회를 열었다고 28일 밝... GlobalHope 2012.06.28 9931
» [오마이뉴스] 대학생 3명 중 1명 "다문화 가정에 관심없다" 대학생 3명 중 1명 "다문화 가정에 관심없다" 무관심에 울고 있는 다문화 교육 실태... 상처받는 아이들 ▲ 다문화가정은 이미 우리사회의 구성원. ⓒ 이석원 "오... GlobalHope 2012.05.11 9958
6 [TVreport]윤희석, 해외빈곤아동 돕기 게릴라 캠페인 [TV리포트 표재민 기자] 배우 윤희석이 사단법인 글로벌호프와 함께 대학로에서 해외빈곤 아동 돕기 게릴라 캠페인에 나섰다. 윤희석은 해외 아동들과 국내 다문... 2 GlobalHope 2011.12.16 8886
5 [국민일보]“예수 탄생 기쁨, 나눔으로 두 배!”… 기독교 구호단체들, 성탄절 앞두고 캠페인 분주 성탄절을 앞두고 기독교 구호단체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이들 단체는 지구촌 곳곳에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리기 위해 2011년 크리스마스 캠페인을 펼치는 등 이 ... GlobalHope 2011.12.16 15450
4 [GH연구개발]외국인체류자 인구 급증(법무부) 총 출입국자 42,988,101명으로 2000년 21,801,568명 대비 2.0배 증가 외국인 입국자의 경우 8,766,915명으로 2000년 5,212,729명 대비 1.7배 증가 2010년 출입국... file GlobalHope 2011.11.25 8548
3 [USA today] 사회문제에 관심 갖는 기업만이 살아남는다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한 푸드뱅크. 2009년 신임 사무총장 부임 당시 이 푸드뱅크로부터 식사를 제공받는 사람은 4만2천명이었다. 그러나 심각한 경제불황으로 많... GlobalHope 2011.11.15 8653
2 [新闻中心]지구온난화 고위험 30개국, 아시아·아프리카에 집중 新闻中心-中国网 news.china.com.cn  时间: 2011-10-27  发表评论 文章来源: 中国新闻网 싱가포르 ‘연합신문’의 10월 27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에 발표된 지... GlobalHope 2011.11.14 7889
1 [조선일보]개발 원조 '부산 가이드라인' 만든다 원조받는 나라서 주는 나라로… 한국에 모이는 세계 정상 등 2500명 29일부터 벡스코서 총회… 원조→공여 유일한 한국에 OECD, 마지막 총회 맡겨 .par:after { DISP... GlobalHope 2011.11.14 7282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